생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영문 운전면허증 발급 시행 첫 날부터 인기
서울 강남운전시험장 첫날인 16일 하루 동안 1,000건 돌파
 
디지털광진
 

도로교통공단(이사장 윤종기)에서 영국, 호주, 캐나다 등 33개국에서 통용되는영문 운전면허증916일부터 발급하기 시작한 가운데 시행 첫 날 발급 건수가 천 건을 돌파하는 등 큰 인기를 끌고 있다.

 

▲ 16일 영문운전면허증을 발급받으려는 사람들로 붐빈 강남운전면허시험장 민원실 모습     © 디지털광진

 

 

그동안 해외 일부 국가에서는 국제운전면허증 없이도 운전이 가능했지만, 국내 운전면허증이 한글로만 표기돼 있어 이러한 국가에서도 별도의 번역공증서를 받아야 하는 불편이 있었다.

 

이에 도로교통공단에서는 안내사항 등이 기재돼 있던 기존 운전면허증의 뒷면을 개선하여 운전면허 정보를 영문으로 표기한 영문 운전면허증을 희망자에 한해 발급이 가능하도록 했다. 영문 운전면허증은 아시아(호주, 싱가포르 등) 9개국과 유럽 (영국, 스위스 등) 8개국, 아메리카(캐나다 12개주 등) 10개국 등 33개 국가 에서 통용 된다.

 

여기서 통용 국가란 번역공증 없이 운전 가능한 국가를 말하고, 각 국가마다 사용기간이 다르나 대부분 3개월의 단기간만 허용하고 있어 장기체류 시에는 해당국의 운전면허를 취득하여야 한다.

 

또한, 각국의 상황에 따라 추가 요구 서류 및 변동사항이 언제든지 발생할 수 있어 사전에 방문 국가 대사관을 통해 확인하는 것이 반드시 필요하다.

 

영문 운전면허증 시행 첫 날인 916일 서울 강남운전면허시험장에는 아침부터 신청 고객들로 북새통을 이뤘다. 그 결과 하루 동안 발급 건수가 1,067건을 기록했고, 온라인 발급자 까지 포함 시 1,500여 건에 달했다고 시험장측에서는 밝혔다.

 

▲ 영문운전면허증 앞, 뒷면     © 디지털광진

 

 

이는 해외에서 운전을 하려는 방문객 외에도, 해외 각국에서 영문 운전면허증이여권을 대체할 신분증으로서의 활용이 가능할 것이라는 기대감에서 많은 발급자가 몰린 것으로 분석된다.

 

강남운전면허시험장 이승재 시험장장은 영문 운전면허증 시행 초기인 만큼 당분간 영문 운전면허증 발급 수요가 집중될 것이라며 유동적인 직원 배치로 민원불편 해소와 안전사고 예방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영문 운전면허증의 신청은 전국 운전면허시험장과 경찰서에서 기존 국내 운전면허증의 적성검사 및 갱신 기간 시 영문면허증을 함께 신청 하거나 재발급 신청을 통해 가능하며, 수수료는 10,000원 이다. (, 적성검사 시 15,000)

 

기타 자세한 내용은 도로교통공단 홈페이지(www.safedriving.or.kr) 또는 고객지원센터(1577-1120)로 문의하면 된다.

 

▲ 영문운전면허증 신청 안내 포스터     © 디지털광진

 

 


 
기사입력: 2019/09/19 [09:06]  최종편집: ⓒ 디지털광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