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개원기념식 취소하고 방역에 나선 광진구의원들
광진구의회 2일 개최 예정이던 개원기념식 취소, 관내 지하철 9개소 방역활동
 
디지털광진
 

광진구의회(의장 고양석)는 코로나19 확진자가 관내에도 발생됨에 따라 32개최 예정이었던 25주년 광진구의회 개원기념식을 취소하고 관내 지하철역 방역활동을 벌였다

 

▲ 2일 광진구의원들이 광나루역 일대에서 방역활동을 하고 있다.     © 디지털광진

 

 

당초 광진구의회의 25주년을 기념하는 행사인 만큼 철저한 안전대책을 마련해 기념식을개최할 계획이었으나 코로나19의 지역사회 감염 확산을 방지하고자 관내 방역에 동참하기로 의원 모두의 뜻을 모았다.

 

재난안전 대비체제로 시작된 개원기념일에는 오전 광진구의회 회의장 특별방역을 시작으로 오후 관내 지하철역사 9개소(광나루역, 아차산역, 군자역, 중곡역, 어린이대공원역, 강변역, 구의역, 건대입구역, 뚝섬유원지역)를 의원 모두 직접 돌며 방역활동을 이어갔다.

 

▲ 뚝섬유원지역 인근 방역     © 디지털광진

 

 

특히 최근 엘리베이터 감염 등 언론의 코로나19 감염사례 등을 참고, 지하철 역사 내 엘리베이터, 손잡이, 지하철 개표구 등 불특정다수의 접촉이 예상되는 곳을 중점으로 방역을 실시하였다.

 

한편, 광진구의회는 코로나19 확산 차단에 집행부의 행정력이 집중될 수 있도록 4일 예정된 제231회 임시회의 의사일정을 축소 운영하기로 결정하고, 당초 예정된 2020년 주요업무계획 보고를 해당국장이 일괄보고 하기로 하는 등 코로나19 대응에 집중하기로 했다.

 

 

또한 코로나19가 진정 국면에 접어들 때까지 향후 다중 집합행사를 자제하고 회의 방청 및 의회 참관을 제한할 계획이다.

 

고양석 의장은 현재 상황은 개원기념식 보다 코로나19가 확산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우선인 만큼 광진구의회도 한마음으로 구민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2020/03/03 [19:21]  최종편집: ⓒ 디지털광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