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울시 최초공공배달 앱 ‘광진나루미’개발
광진구, 수수료와 광고료 부담 확 줄여, 현재 플랫폼 구축 중 하반기 오픈
 
디지털광진
 

광진구가 수수료와 광고료 부담을 줄여주는 공공배달 앱 광진 나루미개발에 들어간다.

 

▲ 광진구가 공공배달 앱을 개발해 하반기부터 운영에 들어간다. 사진은 광진구청 전경     © 디지털광진

 

 

광진 나루미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외식업 소상공인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기 위해 서울시 자치구 최초로 개발되는 공공배달 앱이다.

 

최근 기존 배달 앱의 수수료 체계 변경으로 외식업의 수수료 부담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이번에 개발되는 앱은 수수료는 물론 광고료까지 경감됨에 따라 소상공인에게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최대 15% 할인된 금액으로 구매할 수 있는 광진사랑상품권으로 결제가 가능해 소비자들이 할인된 가격으로 음식을 주문할 수 있다. 이 밖에도 제로페이, 신용·체크카드, 현금 등 다양한 방법으로 결제가 가능하다.

 

더불어 모바일 앱 푸시메시지 기능을 통해 공지사항, 배송 현황 등을 전달 받을 수 있으며 구민들에게 도움이 되는 생활정보도 전송해 새로운 홍보 플랫폼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광진 나루미앱은 다운받으면 누구나 사용 가능하며 사업자 등록은 광진구에 소재한 외식업만 가능하다. 현재 광진 나루미앱은 플랫폼 구축 중이며 테스트 및 시범운영 등 단계별 과정을 거쳐 하반기에 오픈할 계획이다.

 

구는 기존 배달 앱 시장의 침해 여부 등 관련규정을 꼼꼼하게 검토하여 배달 앱 운영 관련 조례를 제정하는 등 소상공인과 소비자 모두에게 경제적 이득을 제공하는 방향으로 시스템을 구축할 방침이다.

 

김선갑 광진구청장은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소비문화와 1인 가구, 맞벌이 증가 등 배달 앱을 활용한 배달 문화가 활성화되고 있다하지만 배달 앱 수수료와 광고료에 대한 부담은 점점 커지고 있어 외식업 상인들의 경제적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해 서울시 최초로 공공 배달 앱을 개발하기로 결정했다. 모두에게 어려운 시기지만 지속적으로 서로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 함께 극복해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20/04/06 [16:39]  최종편집: ⓒ 디지털광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