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대 국회의원선거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3번째 광진찾은 손학규 “임동순 밀어달라.”
14일 오후 용마사거리 찾아 민생당 임동순 후보 지지연설.
 
디지털광진
 

이번 선거 들어 세 번째 광진을 찾은 민생당 손학규 상임선대위원장이 거듭 임동순 후보를 국회로 보내달라고 호소했다.

 

▲ 14일 용마사거리를 찾은 손학규 위원장이 임동순 후보의 손을 치켜세우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 디지털광진

 

 

손학규 위원장은 공식선거운동 마지막날인 14일 오후 1230분경 용마사거리에서 임동순 후보 지지연설을 했다. 손 위원장은 후보 등록전인 지난 321일 임동순 후보의 공약발표 기자회견에 참석한 것을 시작으로 지난 9일에도 광진구를 찾아 임동순 후보를 국회에 보대달라고 호소한 바 있다.

 

손 위원장은 임동순 후보는 광진구에 40년 거주하면서 지역발전과 이나라의 민주주의를 위해 헌신했다. 서울시의원으로 있는 동안 중곡동지역의 고질적인 침수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노력했고 지금은 수해 없는 중곡동이 되었다.”고 밝혔다.

 

이어 손 위원장은 집권여당과 제1야당은 비례대표를 한명도 공천하지 않고 꼼수 정치를 하고 있다. 안철수 대표의 국민의당은 지역후보는 한명도 내지 않았다. 민생당는 지역과 비례 모두 후보를 낸 정당이다. 싸우는 국회를 일하는 국회, 상생의 국회로 만들기 위해서는 민생당 후보들이 많이 당선이 되어야 한다. 임동순 후보를 당선시켜 일하는 국회로 만들자.”며 임동순 후보 지지를 호소했다.

 

이날 손 위원장의 광진구 지원유세에는 민생당 중앙당 유세단도 함께 했으며, 고연호 유세본부장도 연설을 통해 여당과 제1야당을 비판하며 민생당 후보 지지를 호소했다.

 

▲ 용마사거리에서 지원유세를 하는 손학규 위원장     © 디지털광진

 

▲ 임동순 후보가 큰 절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 디지털광진

 

▲ 용마사거리에 도열한 임 후보 선거운동원들     © 디지털광진




 


 
기사입력: 2020/04/14 [17:49]  최종편집: ⓒ 디지털광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