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4일부터 자영업자 생존자금 1차 지급
서울시, 9,073개소 64억원, 4일 현재 40만명 접수
 
디지털광진
 

서울시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매출 2억원 미만 영세 소상인을 대상으로 월 70만원씩 2개월간 총 140만원을 현금으로 지원하는 자영업자 생존자금’ 1차 지급을 4일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각 자치구 사정에 따라 지급 시기 상이) 첫 수혜대상은 총 9,073개소()며 접수순서에 따라 1만개소에 대한 자격 심사를 거친 결과이다.

 

지난 4월 23일 오전 박원순 서울시장이 자영업자 생존자금 지원을 발표하는 모습.     ©디지털광진

 

접수가 가장 많았던 중구의 소상공인이 총 552개소로 가장 많고 송파구, 강남구가 그 뒤를 이었다. 업종별로 살펴보면, 의복, ·식료품, 문구용품 등 소매업사업자1,318개소로 가장 많았으며, 운수사업자, 음식점 사업자가 그 다음이다.

 

특히 이번 수혜자 중 1인 자영업자는 총 7,935명으로 87%에 이르고, 연매출 5천만원 미만의 사업자가 전체 수혜자의 과반수(56%)를 차지하는 등 도움이 필요한 영세 소상공인자영업자에 즉각적으로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자영업자 생존자금은 지난해 연매출 2억 원 미만, 2월 말 기준 서울에 6개월 이상 사업자등록을 둔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유흥향락도박 등 일부 업종 제외)을 대상으로 현금으로 70만원씩 2개월간, 140만원을 지원하는 정책이다. , 연매출이 2억원 이상이거나 또는 실제 영업을 하고 있지 않은 사업장은 접수를 해도 부적격 처리된다.

 

자영업자 생존자금은 지난 달 25일부터 온라인 접수를 시작했으며, 49시 기준으로 총 40만명이 접수를 완료했다. 현재 신청자 중 35만 명에 대한 심사가 진행 중이며, 심사가 완료되는 6월 둘째 주부터 본격적인 생존자금 지급이 이뤄질 계획이다.

 

자영업자 생존자금온라인접수는 630()까지 자영업자 생존자금 홈페이지(smallbusiness.seoul.go.kr)’에서 가능하며, 방문접수는 이번 달 15()부터 30()까지 사업장소재지 우리은행 지점(출장소 제외)이나 구청 등에서 할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시 자영업자 생존자금 홈페이지(smallbusiness.seoul.go.kr)’ 120 다산콜 또는 사업장 소재지 자치구별 문의처에 확인하면 된다.

 

서성만 서울시 노동민생정책관은 자영업자 생존자금 지원이 코로나19로 갑작스럽게 어려움에 빠진 영세 자영업자에게 희망이 되었으면 한다라며 이번 달 30()까지 신청이 가능하니, 아직 신청하지 못한 자영업자는 꼭 신청하여 지원 받을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기사입력: 2020/06/04 [12:28]  최종편집: ⓒ 디지털광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