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진구, 생태친화 어린이집 사업 선정.
어린이집 5곳 거점 생태친화 어린이집으로 조성
 
디지털광진
 

광진구가 서울시에서 주관하는 ‘2020 생태친화 어린이집공모사업에 선정돼 거점 생태친화 어린이집 5개소를 조성한다.

 

▲ 아차산 생태공원 인근 체험 학습장에서 운영하는 ‘숲 어린이집’ 프로그램 활동 모습     © 디지털광진

 

 

이 사업은 2019년 개정 누리과정 시행에 발맞춰 자연체험과 놀이활동을 늘린 생태친화 보육을 추진하고, 기존 교사 중심의 획일화된 보육 방식에서 탈피해 시간과 공간의 제약을 두지 않는 자연·아이·놀이 중심의 보육 문화를 정착시키고자 마련됐다.

 

이에 따라 구는 화양동 느티나무어린이집과 자양동 동성어린이집 등 5곳을 거점 생태친화 어린이집으로 선정하여 이달부터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

 

거점 생태친화 어린이집은 전문 컨설팅을 받게 되고, 우수 시설 참관기회가 주어지며 보육교사 인식 개선을 위해 이뤄지는 성과 공유 소그룹의 연구와 교육을 지원받는다.

 

또한, 보육실 공간이 자연 친화적 실내공간으로 개선될 수 있도록 자연 소재·재활용품을 활용한 교재 교구와 친환경 소재 소도구 구매 등을 지원받을 수 있다.

 

구는 거점 생태친화 어린이집을 기존의 숲 어린이집 사업을 진행하는 중곡동 아차산 유아숲체험원과 광장동 아차산 생태공원 유아숲체험원과 연계하여 다양한 자연친화적 보육 프로그램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생태친화 어린이집 확산을 위해 비거점 어린이집 교사를 대상으로 디딤돌 공동체연구모임을 구성하여 교육과 우수사례 공유를 진행할 계획이다.

 

김선갑 광진구청장은 어릴 때부터 도심 속에서 지내다보면 자연 환경을 접하는 일이 쉽지 않다라며 생태친화 어린이집 조성을 통해 아이들이 보다 건강하고 자연친화적으로 자라날 수 있는 보육 환경을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20/06/05 [22:26]  최종편집: ⓒ 디지털광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