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소상공인 특별신용대출 150억원 추가지원
광진구, 국민은행, 서울신용보증재단과 업무협약 체결. 이자와 보증수수료 1년 면제
 
디지털광진
 

광진구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위해 이자와 보증 수수료가 1년간 면제되는 특별신용보증 총 150억 원을 추가 지원한다.

 

▲ 15일 광진구청 기획상황실에서 열린 ‘중소기업·소상공인 금융지원 업무협약’ 체결식. KB국민은행 정순학 동·북부지역 영업그룹 대표(오른쪽)와 윤종장 광진구 부구청장(가운데),서울신용보증재단 엄창석 상임이사(왼쪽)     © 디지털광진

 

 

구는 이를 위해 15일 구청 기획상황실에서 KB국민은행, 서울신용보증재단과 광진구 소상공인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서는 KB국민은행이 소상공인의 자금 지원을 위해 서울신용보증재단에 10억 원을 특별출연했다. 이에 따라 서울신용보증재단이 소상공인에게 대출할 수 있는 특별신용보증 한도가 150억 원 추가 확보됐다.

 

소상공인 특별신용보증 제도란 담보력이 부족한 관내 영세 소상공인에게 신용보증을 지원하여 대출 문턱을 낮춰주는 제도이다. 신용보증재단에 재원을 출연하면 출연금의 15배에 해당하는 보증한도가 발생해 더 많은 소상공인들이 한도 내에서 특별신용보증 대출을 받을 수 있게 된다.

 

김선갑 구청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소상공인에 대한 추가적인 지원이 필요했던 상황에서 이번 KB국민은행의 특별출연으로 원활한 자금 지원이 가능해졌다라며 영세 소상공인의 피해 극복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구는 올해 서울신용보증재단에 영세 소상공인 특별보증을 위해 10억 원, 청년창업 특별보증을 위해 5천만 원을 자체 출연하여 서울신용보증재단으로부터 1575천만 원의 보증한도를 확보하는 등 총 406억 원을 소상공인 지원 자금으로 활용하고 있다. 특별신용보증 제도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서울신용보증재단 광진지점(전화 1577-6119) 또는 광진형 소상공인 지원센터(전화 450-7313)로 문의하면 된다.

 

 


 
기사입력: 2020/07/16 [10:41]  최종편집: ⓒ 디지털광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