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혜숙의원 “유망과학분야 인재유출 심각”
생물학 등 유망분야 유출 2년 만에 5,554명(2.2배) 증가. 3,40대 인재 더 심각
 
디지털광진
 

과학기술계 해외인력 유출이 바이오·환경 등 유망분야로서 수요가 폭증하는 분야에 집중돼 있다. 또한 20대 이하의 저숙련자보다 업무역량이 가장 왕성한 3040세대가 더 많이 해외로 빠져나가고 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회 소속 전혜숙 국회의원 ©디지털광진

 

이 같은 현황은 국회 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회 소속 전혜숙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서울광진갑)이 과기부로부터 제출받은 미국 NSCG 한국인의 직업분포(성별, 연령별)를 분석한 결과다.

 

전혜숙 의원실은 앞서 이공계 인력의 국내외 유출입 수지와 실태보고서를 통해 우리나라 과학기술계 인력의 해외유출 규모가 증가하는 현황을 지적한 바 있는데, 위 자료는 그보다 더 자세한 내용을 담고 있다.

 

미국 NSCG 한국인의 직업분포(성별, 연령별)에 따르면 2017생물학·농업·환경생활분야에서 미국에 취업한 한국인 과학기술인력은 총 9,493명으로 20154,339명보다 2.2배나 폭증했다. ‘생물학·농업·환경생활분야에는 감염병 치료제 및 백신 개발과 직접 연관된 생명공학이나 미생물학 등이 포함된다.

 

2017년 과학기술계 미국 취업자는 총 18,731명으로 201511,223명에 비해 7,508명이 증가했는데 생물학·농업·환경생활분야 증원이 5,154명으로 전체 증가분의 68.6%나 차지하는 것이다.

 

특히 생물학·농업·환경생활는 과학기술계 인력의 미국 진출이 줄어들던 2013, 2015년에도 지속적으로 증가한 점이 눈길을 끌고 있다.

 

한편 미국에 취업하는 과학기술계 인력 중 3040세대의 비중이 커지고 있는 것도 주목된다.높은 숙련도로 가장 완성하게 활동할 세대의 인력이 해외로 더 유출되고 있다는 뜻이기 때문이다.

 

위 자료에 의하면 2010년도 미국 취업 이공계 인력 총 21,939명 중 ‘20대 이하35.1%, ‘3038.2%, ‘4021.4%였다. 그런데 2017년도 조사에서 이 세대별 비중은 ‘20대 이하’ 13%, ‘30’ 53.7%, ‘40’26.9%로 바뀌었다.

 

해당 자료에도 나타나듯이, 결과적으로 우리 사회에서 가장 중요한 R&D 분야로 손꼽히는 생물학·농업·환경생활에서 활동력이 가장 왕성한 30대 인력이 미국으로 나간 것만 7,396명에 이른다.

 

전혜숙 국회의원은 유망한 분야에서 왕성한 연령의 유능한 인재가 해외로 더 많이 유출되고 있다과학기술계 인재 확보를 위한 국가적 전략과 정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기사입력: 2020/09/21 [17:56]  최종편집: ⓒ 디지털광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