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진구, 착한 임대인 운동 이어져
건국 ANC 102곳 점포 102곳 대상으로 총 3억3천만원 인하
 
디지털광진
 

광진구에서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함께 극복하고자 지역 내 착한 임대인 운동이 이어지고 있다. ‘착한 임대인 운동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매출은 급감했지만 매월 임대료를 내야하는 지역 내 소상공인들의 근심을 덜기 위해 건물 소유자가 임대료를 인하는 것을 말한다.

 

▲ 광진구에서 추진하고 있는 ‘서울형 착한 임대인 지원사업’ 접수 모습     ©디지털광진

 

특히 건국 AMC는 지난 3, 42개월간 인하를 추진한 데 이어 9월과 102개월 간 추가 인하를 실시해 눈길을 끈다. 대상 점포는 총 102곳으로, 음식점 및 키즈 업종은 30%, 그 외 업종은 20%를 인하하여 2개월 간 총 33천만 원을 인하하기로 했다.

 

이 밖에도 구에서는 지난 4월부터 현재까지 34개 임대주가 착한 임대인 운동에 참여하여 총 135곳의 점포가 인하 혜택을 받았다.

 

한 편, 구는 임대료를 인하하는 임대인에게 최대 500만 원 상당의 건물보수 및 전기안점점검 비용 등을 지원해주는 서울형 착한 임대인 지원사업을 지난 4월부터 추진하고 있다.

 

김선갑 광진구청장은 코로나19로 모두가 어려운 시기에 자발적으로 나가서 임대료를 인하하기로 결정해주신 임대인분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라며 지역에 선한 영향력을 전파될 수 있길 바라며, 우리 구에서도 착한 임대인 운동을 실천해주시는 임대인을 위한 정책을 발굴하여 많은 분들이 참여 할 수 있도록 이끌겠다라고 말했다.

 


 
기사입력: 2020/09/25 [19:16]  최종편집: ⓒ 디지털광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