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코로나 전수조사로 조용한 전파자 찾는다.
광진구, 요양, 보육, 사회복지 종사자 대상으로 주 1~2회 선제검사 실시
 
디지털광진
 

광진구가 지역 내 코로나19 집단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감염취약시설을 대상으로 전수검사에 나섰다.

 

▲ 광진구보건소 코로나 선별진료소     © 디지털광진

 

 

우선 구는 지역 내 노인요양시설(1)과 요양병원·정신병원(2), 사회복지시설 등을 대상으로 집단감염 방지를 위해 지난해 1218일부터 코로나19 전수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이와 함께 각 시설 종사자가 휴가 복귀 시, 반드시 선제검사를 실시하고 결과가 나올 때까지 자택에 대기해 줄 것을 공문으로 요청했다.

 

이번 선제 검사 수는 어르신 요양시설 및 노인주거복지시설 646, 사회복지관, 장애인시설, 어린이집 등 사회복지·보육시설 2,184, 요양병원, 정신병원 1,794건이다. 118일까지 선제 검사 결과, 4,624건 중 4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으며 나머지는 모두 음성 판정되었다.

 

이번 선제검사를 통해 발견해 낸 4명의 무증상 감염자는, 즉각적인 대응을 통해 추가확진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또한, 지난 15일 타 자치구 사회복무요원이 확진판정을 받음에 따라 사회복지시설 사회복무요원 선제검사를 실시했으며, 전원 음성 판정받았다. 더불어 광진구 전 직원은 대민 행정 업무 공백 발생을 막고자 지난해 12월부터 선제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동 주민센터와 구청 민원실 등 대민접촉이 잦은 직원들을 우선으로 진행하고 있으며, 118일까지 광진구 직원 78%가 검사를 마쳤다.

 

김선갑 광진구청장은 최근 감염 취약시설인 요양시설과 병원을 시작으로 한 집단감염 사례가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 이를 막고자 우리 구는 주 1회 취약시설을 중심으로 선제검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공문을 통해 휴가 복귀 시 의무적으로 선제검사를 실시해 줄 것을 요청했다. 선제검사로 무증상, 잠복감염 확진자를 조기에 발견하여 감염원을 차단하는데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21/01/20 [21:25]  최종편집: ⓒ 디지털광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