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9일과 10일 이틀 연속 6명, 총 635명
12일 11시 기준 광진구 2월 확진자 51명. 2월 평균 4.63명
 
디지털광진   기사입력  2021/02/12 [16:56]

광진구의 코로나19 확진자가 9일과 10일 이틀 연속 6명을 기록하는 등 일일 확진자가 좀처럼 줄어들지 않고 있다. 광진구 확진자는 65명에서 73, 82명으로 감소 추세를 보였지만 9일 다시 6명으로 증가했고 10일에도 6명을 기록했다. 광진구의 2월 확진자는 1211시 기준 51명이며, 총 확진자는 635을 기록하고 있다.

 

▲ 12일 11시 기준 광진구 코로나19 상황알림     © 디지털광진

 

 

광진구는 96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데 이어 10일에는 광진구 확진자 가족(626)과 성동구 확진자 접촉(627), 화성시 확진자 접촉(628), 타지역 확진자 접촉(629), 감염경로가 확인되지 않은 주민 2(630, 631)6명이 확진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11일에는 강남구 확진자와 접촉한 주민(632), 광진구 확진자 가족(633), 감염경로 미확인 (634), 광진구 확진자 접촉(635) 4명이 확진판정을 받았다. 이들 확진자들에 대한 역학조사결과 접촉자가 모두 파악됨에 따라 구체적인 동선은 공개되지 않았다.

 

광진구의 일일 확진자는 지난 128.93(277)에서 올해 13.90(121)으로 절반 넘게 줄어들었다. 하지만 2월 들어 헌팅포차집단감염이 발생하고 가족 간 감염이 꾸준히 이어지면서 11일까지 49(일일평균 4.63)이 확진판정을 받아 1월보다 일일확진자가 약간 증가한 수치를 보이고 있다.

 

2월 들어 광진구는 16, 25, 36, 45명 등 4일까지 5~6명을 기록하며 다소 확진자가 늘어났다. 53명을 기록하면서 다시 5명 밑으로 떨어졌지만 다시 65명을 기록하면서 다시 확진자가 늘었다. 다행히 7일에는 3, 82명으로 줄었지만 9일 다시 6, 106, 114(상황에 따라 더 추가될 수도 있음)을 기록하는 등 좀처럼 일일확진자가 줄지 않고 있다.

 

광진구는 “260시부터 음식점 내에서 합석, 노래, , 밀착행위 등을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시행한다. 사회적거리두기 2.5단계 조치가 오는 214일까지 2주 더 연장됐으며,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9시 이후 영업제한조치도 유지된다.더불어 설 연휴 가족 간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직계가족이라도 거주지가 다를 경우 5인 이상 모임금지가 적용된다. 이런 때일수록 방역수칙 준수만이 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가장 큰 힘이다. 언제 어디서나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등 기본적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주시기 바란다. 발열, 기침 등의 증상이 의심될 경우 광진구보건소(450-7090)나 질병관리청(1339)으로 연락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2/12 [16:56]   ⓒ 디지털광진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