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진구, 26일부터 코로나19 백신 접종 시작.
보건소 및 요양병원에서. 1차 65세 미만 요양병원 종사자 및 입원자 대상
 
디지털광진   기사입력  2021/02/26 [18:30]

광진구가 26일 오전광진구보건소와 내소접종이 가능한 요양병원에서 첫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했다. 이에 앞서 구는 백신대응팀을 구성하고, 사전 예행 연습을 하는 등 안전하게 백신접종이 이뤄질 수 있도록 만전을 기했다.

 

▲ 백신 접종 시작. 26일 오전 9시 30분 광진구보건소에서 첫 번째 백신접종을 하고 있다.     © 디지털광진

 

 

광진구 1단계 백신 접종 대상은 총 6천여 명이며, 이번에 진행되는 백신접종(1)65세 미만 요양병원·요양시설 종사자 및 입원()자 약 560명을 대상으로 이뤄진다.

 

첫날인 261호 접종자를 시작으로 광진구보건소에서 10, 편안한요양병원에서 60명 등 총 70명이 백신 접종을 끝냈다. 추후, 임산부와 만 18세 미만 소아청소년을 제외한 전 구민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광진구 1호 접종자 강 모씨(62)는 접종을 끝낸 후맞기 전에는 긴장이 많이 되기도 했는데 맞고 나니 독감 예방주사보다 아프지도 않고 오히려 마음이 놓인다라며 백신이 전 구민에게 확대되어 코로나19가 종식되는 날이 하루 빨리 오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백신접종은 보건소 내소 접종과 의료진이 요양시설을 찾아가는 방문접종, 요양병원에서 직접 진행하는 자체접종으로 이뤄진다.

 

구는 올해 안에 전 구민의 70%(242,246)가 백신접종을 마치는 것을 목표로, 정부 방침에 맞춰 발 빠르게 대응에 들어갈 방침이다. 이에 일반구민 접종을 위해 자양체육관을 접종센터로 지정하고, 140여 개 병의원을 위탁 의료기관으로 선정해 5월 중 운영에 들어간다.

 

2분기에는 65세 이상, 의료기관·재가노인복지시설 종사자를 대상으로 접종을 추진하며, 3분기에는 만성질환자·성인(19~64)을 대상으로, 4분기에는 2차 접종자 및 미접종자에 대한 백신접종을 진행할 계획이다

 

구는 백신 접종 후 요양병원과 시설 코로나19 예방접종 담당자를 통해 지속적으로 이상반응 모니터링을 실시할 계획이다. 이상 반응 시, 질병관리본부 및 시도 역학조사반 역학조사를 실시하여 이상반응 모니터링에 따른 보상 조치를 취한다.

 

보상은 국가 피해보상제도 절차에 따라 이뤄지며 예방접종 후 이상반응이 발생한 날로부터 5년 이내 보상신청이 가능하다. , 예방접종의 실시기준 및 방법에 명시된 접종 대상자여야 한다

 

이날 백신접종 현장을 찾아 관계자들을 격려한 김선갑 광진구청장은 광진구 1호 접종 시작은 우리 광진구민 모두에게 접종이 시작되었다는 의미가 있다라며 하루 속히 접종 완료로 코로나19 면역체계가 생성돼 일상으로 회복되기를 기대한다. 백신 접종이 시작됐다 하더라도 상당기간 코로나와 공존해야하는 상황에서 변이 바이러스, 불분명한 감염경로 등 다양한 변수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촘촘한 방역체계를 이어가겠다라고 말했다.

 

▲ 접종 후 보건소 관계자들이 접종자의 산소포화도를 체크하고 있다.     © 디지털광진

 

▲ 백신접종 현장을 찾은 김선갑 구청장이 접종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 디지털광진

 

▲ 이날 백신접종을 취재하기 위한 언론사들의 취재경쟁도 치열했다.     © 디지털광진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2/26 [18:30]   ⓒ 디지털광진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