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선거범죄 조사업무 방해한 혐의자 고발
선관위, 서울시장 보궐선거관련 관용차량이용 교통편의제공 혐의도
 
디지털광진   기사입력  2021/04/20 [21:06]

광진구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 서울시장보궐선거와 관련하여 선거사무원에게 교통편의를 제공하고 선거범죄 조사 업무를 방해한 혐의가 있는 A씨를 20일 서울동부지방검찰청에 고발하였다고 밝혔다.

 

▲ 광진구선거관리위원회 로고     ©디지털광진

 

지방직공무원인 A씨는 선거운동기간에 관용차량을 이용하여 ○○당 후보자의 선거연락소 선거사무원들에게 교통편의를 제공한 혐의가 있으며, 선관위의 자료제출 요구에 불응하고 관용차량의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고의로 훼손하여 선거범죄 조사 업무를 방해한 혐의가 있다고 선관위는 밝혔다.

 

공직선거법115(제삼자의 기부행위제한)에 따르면 후보자 등이나 정당 및 후보자의 가족 등에 해당하지 아니한 자라도 누구든지 선거에 관하여 후보자(후보자가 되고자 하는 자 포함) 또는 그 소속정당(창당준비위원회 포함)을 위하여 기부행위를 할 수 없다. , 같은 법 제272조의2(선거범죄의 조사 등) 3항에 따라 선관위로부터 자료의 제출을 요구받은 자는 이에 응하여야 한다.

 

광진구선관위는 기부행위 등의 중대 선거범죄에 대한 단속활동을 강화하는 한편, 적발된 위법행위에 대해서는 고발하는 등 강력히 대응해 나갈 것이다. 선거범죄는 발견 시 전국 어디에서나 국번없이 1390으로 신고해 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4/20 [21:06]   ⓒ 디지털광진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