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울시, 도심에 자전거 전용 방향표시판 설치한다.
목적지 방향, 거리 뿐 아니라 소요시간, 휴게시설 같은 다양한 정보 추가
 
디지털광진   기사입력  2021/06/07 [20:44]

 

 

 코로나19 장기화로 자전거가 생활교통수단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공공자전거 따릉이 이용자도 지속적으로 증가 추세다. 서울시가 자전거 이용 수요 증가에 발맞춰 도심에도 자전거 전용 방향표지판설치를 추진한다. 서울시 공공자전거 월별 일평균 대여건수는 2~4(3개월간) 이용이 전년 동기 대비 46.2%가 증가했다.

 

▲ 서울시 자전거도로 추진계획도     ©디지털광진

 

시는 현재 한강공원을 비롯해 하천변 인근에만 설치되어 있는 방향표지판을 도심에도 확대 설치하기로 했다.. 출퇴근 등을 위해 일상적으로 자전거를 타는 시민들도 편리하고 안전하게 자전거를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든다는 목표다.

 

방향표지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는 정보도 보다 세밀하고 다양해진다. 현재는 목적지 방향과 목적지까지의 거리 정도만 표시하고 있다면, 새롭게 설치될 방향표지판에는 목적지까지 걸리는 시간, 화장실 등 주변 휴게시설 같은 다양한 정보가 추가된다.

 

서울시는 새로운 자전거 전용 방향표지판디자인을 시민 선호도 투표를 통해 선정한다. 시인성을 높이기 위해 기존 표지판 색상(파란색), 따릉이 색상(초록색), 자전거도로 색상(암적색) 3가지 색상을 활용한 디자인 시안을 마련했다.

 

▲ 자전거도로 전용표지판 디자인 시안  © 디지털광진



 

투표는 7()~14() 서울시 엠보팅(https://mvoting.seoul.go.kr/59441)에서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댓글을 통해 다양한 의견을 자유롭게 제시할 수도 있다. 서울시는 투표결과를 토대로 6월 중 최종 디자인을 결정한다. 이후 장소를 선정해 설치를 추진할 계획이다.

 

백호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코로나19 시대 자전거가 시민들의 중요한 생활교통수단으로 자리매김한 만큼 시민들이 더욱 편하고 안전하게 자전거를 탈 수 있는 환경을 지속적으로 구축해 나가겠다.”시민들이 선호하는 서울시민의 자전거 방향표지판 선정을 위한 시민 투표에 많은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6/07 [20:44]   ⓒ 디지털광진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